기성카에어컨

 

 

 

 

 

board_1.gif

board_2.gif

board_3.gif

board_4.gif

 




전체보기  | 자동차  | 일반  | 공조업계
| 9 | 1/1


  

  기성카에어컨 
  
  1.jpg (22.4 KB)   - download : 840
  
  車 밀어내기 판매부터 밀어내라




자동차 내수시장이 좀처럼 살아나지 않자 자동차회사들이 판매 실적을 부풀리기 위해 ‘선(先)출고’하는 현상이 심각해지고 있다. 일부 자동차회사의 판매사원들은 회사의 ‘밀어내기 판매’ 지침에 반발하고 있다. 자동차 판매업계는 각 지점과 대리점이 실제로 판 자동차의 10∼30%가 선출고 차량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선출고란 자동차회사가 판매점에 차를 미리 배정해 떠넘기는 방식으로 ‘밀어내기’ 판매라고도 한다. 공식적으로는 자동차회사가 ‘밀어내기’를 금지하고 있지만 판매 목표를 맞추지 못한 지점과 대리점은 이후 돌아올 불이익 때문에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직원이나 지점 공동명의로 차를 판 것처럼 꾸며 가져온다.》○ ‘밀어내기 차’ 주차장서 낮잠최근 본보 취재팀이 찾아간 경기 고양시의 한 야외 주차장에는 번호판이 없는 각 회사 차량 650여 대가 빼곡히 주차돼 있었다. 임시번호판 유효기간(출고 후 10일)이 이미 지난 차들이었다.
선출고 차량만 전문적으로 보관하는 이 주차장은 인근 지역뿐 아니라 서울에서까지 이용하는 곳. 주차료는 1대에 하루 1000원이지만 4월부터 1500원으로 오를 예정이다. 그만큼 ‘장사’가 잘된다는 뜻.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이런 주차장이 수도권에 여럿 있다”고 귀띔했다.
기아자동차의 한 판매사원은 “지난달 40여 대의 차량이 지점에 ‘할당’돼 15대를 밀어내기로 출고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실적을 올리지 못하는 일부 판매사원이 회사의 암묵적인 압력에 어쩔 수 없이 ‘굴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토바이로 만든 자동차..T-Rex

기성카에어컨

   日, 여성운전자들을 위해 준비했다.

기성카에어컨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pnl

 

 

 

부산광역시 동래구 온천동 1427-1번지, Email : webmaster@caraircon-ks.com

 

 

 

대표 : 김 해 공 , 사이트 관리 책임자 : 이 한 솔 , Tel : 051-556-1119, FAX : 051-556-1240